DrunkenTiger/t-Yoonmirae/Bizzy(MFBTY) Official site Tiger Balm!

  회원가입   로그인  
  [박영웅의 BLACK②] 타이거JK "힙합은 디스·돈타령이 전부가 아닙니다"
  + 작성자   [HOME]     + 작성일 |  17.02.22     + 조회수 |  532
[박영웅의 BLACK②] 타이거JK "힙합은 디스·돈타령이 전부가 아닙니다"
기사입력2017.01.26 오전 11:10

- 요즘 힙합씬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.

▶ 물론 힙합의 장르 안에서도 시도가 다양해지고 대중에 친숙한 음악이 된 건 반가운 일이다. 하지만 하나가 뜨면 우르르 몰려가서 똑같은 걸 하는 건 안타깝다. 힙합하면 남을 헐뜯는 디스, 돈 자랑을 떠올리는 것 말이다. 그 외의 가치있는 것들이 또 다른 것들에 묻히면 안된다. 지금은 크게 성공한 도끼도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시작해서 그렇지, 엄청 오랜 기간 고생했다. 어린 나이게 성공해서 오해의 시선도 있는 것 같은데, 무엇보다 진정성이 중요하다. 겉으로만 보이는 것에 열광하지 않았으면 좋겠다.

- 요즘 힙합음악과 예전을 비교한다면.

▶ 예전엔 무브먼트 크루, YG패밀리 등 힙합 안에서도 각자의 개성이 뚜렷했다. 마니아 팬들의 토론도 건설적이었고 성장하는 문화 자체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었다. 한 단어인데도 5개의 중의적인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숨은 뜻을 일부러 배치하기도 했다. 그렇게 서로 음악을 해석하고 신호를 분석하는 게 즐거웠는데 그런 점들이 사라져가는 것은 좀 아쉽다. 하지만 유튜브 등 정보가 워낙 빠르고 시대도 바뀌었으니 변하는 건 당연하다.

- 처음 음악을 시작하던 때, 드렁큰타이거의 초창기 시절도 많이 떠오를 것 같다.

▶ 그땐 전곡 금지 판정은 당연했고, 노래에 랩만 있으니까 CD가 잘못 구워진 것 아니냐고 말할 정도였다. 업계 관계자들은 '너희들은 절대 성공못한다'고 늘 말했던 시기였다.(웃음) 모두가 안된다고 하니까 더 오기가 생겼던 흥미로웠던 시간들, 당시에는 창작 자체에만 몰두했다. 그러다 6집 부터는 제대로 곡을 만드는 것 같다고 스스로 느꼈는데, 뭔가 찾고 퍼뜨리고 하는 것에 희열을 느끼기도 했다. 어쩌면 9집은 내게 3집에 해당하는 건지도 모르겠다

- 레이블을 설립해 슈퍼비와 면도, 주노플로 등 후배 래퍼들을 식구로 들였다.

▶ 그들과 대화하면서 내가 배우는 게 많다. 자신의 철학이 뚜렷하고 어느 하나에 몰두하고 반응하는 게 신기해 보였다. 모두가 랩 괴물이고 확실히 스킬적으로 잘한다. 공연장에서 확실히 이 친구들의 진가가 나온다고 생각한다. 다들 큰 회사에서도 제안을 받았는데, 자기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하겠단 의지만으로 함께 하게 됐다. 고맙다.

- 엠넷 '고등래퍼' 출연 등 방송 출연한다는 소식도 많다.

▶ 긴 잠에서 좀 깬 기분이다. 이제는 방송도 하고 싶은 시간이 됐다. 마음의 준비가 된 느낌 말이다. 여러 일들이 있었지만 내 주위의 선후배들을 보면서 결국 내 자리를 찾은 것 같다. 아무 생각안해도 되는 예전의 내가 된 것 같다. 결혼하고 아빠가 되면서 중요한게 중요하지 않게 되고 모든 시각과 철학도 바뀌기 시작했다.

hero16@sportschosun.com
 목록보기
752      [기사] 타이거JK·비지, 입양아 위해 '쇼미6' 출연료 전액 기부   17.04.11 78
751      [기사] 타이거JK x 비지, '쇼미6' 프로듀서 확정…"제왕이 떴다"   17.04.10 71
750      타이거JK&윤미래 SXSW K-POP Night Out 공연 빌보드 극찬   17.03.27 96
749      [기사] 'K-팝 나이트 아웃' 무대오른 드렁큰타이거-윤미래   17.03.20 107
748      타이거JK, 윤미래 '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(SXSW)' 한국대표 참가   17.02.28 179
747      [기사] 타이거JK로 기대감 UP 'WING 전장의 날개' 시즌2 사전예약자 10만 달성   17.02.23 302
746      [기사] 타이거JK, 슈퍼비 신곡 'Pattern' 참여 "오리지널 힙합"   17.02.22 536
745      [기사] 윤미래, 슈퍼비에 깜짝 피처링.."후배 위해 코러스 자처"   17.02.22 650
744      [기사] 타이거JK·윤미래 부부, 美뜬다...SXSW 韓대표 공연   17.02.22 651
743      [박영웅의 BLACK③] 타이거JK "도끼는 나와 철학 자체가 정반대..즐거운 협업"   17.02.22 568
      [박영웅의 BLACK②] 타이거JK "힙합은 디스·돈타령이 전부가 아닙니다"   17.02.22 532
741      [박영웅의 BLACK①] 타이거JK "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앨범 내는 진짜 이유요?"   17.02.22 515
740      [기사] [POP이슈]타이거JK·도끼 레이블 설립, '무브먼트 크루'로 맺은 인연   16.09.22 1081
739      [기사] [단독]드렁큰타이거, 7년만 정규 9집 준비 돌입...특징은 '스펙트럼의 확대'   16.09.22 634
738      [기사] 윤미래 측 "13일 공개하는 신곡..새로운 시도 담았다"   16.09.13 941
737      [기사] 밀젠코 마티예비치 "한국 가수들 중 윤미래가 최고" 극찬   16.05.26 1246
736      [기사] 가수 윤미래, 남몰래 선행 “인간적인 매력 넘쳐”   16.05.26 1007
735      [인터뷰] 타이거 JK와 윤미래가 귀띔한 장수 커플의 비밀   16.05.26 768
734      [기사] 타이거 JK, 윤미래, 비지, 대한사회복지회 홍보대사 위촉   16.05.18 856
733      [인터뷰]비지, 힙합 축가 and '진짜 가족' 타이거JK·윤미래   16.04.26 907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38]  다음
Copyright 1999-2017Zeroboard